사이트내 검색
사이트내 검색
전체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 닫기
검색

상세정보

바깥은 여름 : 김애란 소설

김애란 지음

책이미지

QRcode

QR Code
QRcode 사용방법
QRcode 사용방법
QR코드 정의
사각형의 가로세로 격자무늬에 다양한 정보를 담고 있는 2차원(매트릭스)형식의 코드로 스마트폰으로 QR코드를 스캔하면 각종 정보를 제공 받을 수 있습니다.
QR코드 인식프로그램
스마트폰 마켓에 들어가면 'QR코드 스캔 프로그램'을 검색해 무료 어플을 다운받아 사용하시면 됩니다.
도서정보 QR코드 이용하기
도서 상세정보에서 QR코드를 스캔하면, 모바일 웹페이지로 연결되어 해당 도서의 상세정보 및 소장정보 등을 확인 할 수있습니다.
닫기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바깥은 여름 : 김애란 소설 / 김애란 지음.
발행사항파주 : 문학동네, 2017.
형태사항269 p. ; 20 cm.
총서사항문학동네 소설집
내용주기입동. - 노찬성과 에반. - 건너편. - 침묵의 미래. - 풍경의 쓸모. - 가리는 손. - 어디로 가고 싶으신가요
비통제주제어한국현대소설
개인저자김애란,
분류기호813.6
언어한국어
ISBN9788954646079
바로가기URL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보존서고 신청보존서고 신청
  • 캠퍼스간대출캠퍼스간대출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무인예약대출 이미지무인예약대출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매체정보
1 894586 813.6 김621바 중앙도서관/성신관 2층 문학자료실/ 대출중 2020-01-06
2 895864 813.6 김621바 c.3 중앙도서관/성신관 2층 문학자료실/ 대출중 2019-10-29
3 895865 813.6 김621바 c.4 중앙도서관/성신관 2층 문학자료실/ 대출가능
4 894587 813.6 김621바 c.2 운정도서관/4층 자료실/ 대출가능
5 895866 813.6 김621바 c.5 운정도서관/4층 자료실/ 대출가능

초록

목차 일부

우리를 실망시키지 않는 작가 김애란이 선보이는 일곱 편의 마스터피스! 

김애란이 돌아왔다. 작가생활 15년간 끊임없이 자신을 경신해오며, 지금 우리가 발 딛고 서 있는 곳의 이야기를 우리의 언어로 들었을 때 느끼게 되는 친밀감과 반가움, 그 각별한 체험을 선사해온 저자가 《비행운》 이후 5년 만에 펴내는 신작 소설집 『바깥은 여름』. 제37회 이상문학상 ...

목차 전체

우리를 실망시키지 않는 작가 김애란이 선보이는 일곱 편의 마스터피스! 

김애란이 돌아왔다. 작가생활 15년간 끊임없이 자신을 경신해오며, 지금 우리가 발 딛고 서 있는 곳의 이야기를 우리의 언어로 들었을 때 느끼게 되는 친밀감과 반가움, 그 각별한 체험을 선사해온 저자가 《비행운》 이후 5년 만에 펴내는 신작 소설집 『바깥은 여름』. 제37회 이상문학상 수상작 《침묵의 미래》, 제8회 젊은작가상 수상작 《어디로 가고 싶으신가요》를 포함한 일곱 편의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 

소설집의 문을 여는 작품 《입동》은 사고로 아이를 잃은 젊은 부부의 부서진 일상을 따라가며 독자로 하여금 타인의 아픔에 공감하다가도, 그 고통이 감당 가능한 범위를 넘어섰을 때는 고개 돌려 외면해버리는 우리 자신의 모습을 상기하게 만든다. 십대 무리와 노인과의 실랑이 끝에 노인이 죽는 사건이 일어난 후 그 사건의 목격자인 ‘나’의 아들 ‘재이’가 다문화 가정의 아이라는 이유로 부당한 편견에 둘러싸이고, 그런 편견 사이에서 천진하다고만 생각한 아이에게서 뜻밖의 얼굴을 발견하게 되는 ‘나’의 이야기를 담은 《가리는 손》 등의 작품을 통해 가까이 있던 누군가를 잃거나 어떤 시간을 영영 빼앗기는 등 상실을 맞닥뜨린 인물들, 친숙한 상대에게서 뜻밖의 표정을 읽게 되었을 때의 당혹스러움 같은 것을 마주하게 된다. 

언젠가 출연한 한 팟캐스트 방송에서 소재를 이야깃거리로 소비하지 않으려 노력한다고 이야기했던 저자의 그 조심스러운 태도가 곳곳에 묻어나는 이번 소설집에 수록된 대다수의 작품들은 어느 때보다 안과 밖의 시차가 벌어져있음을 구체적으로 체감할 수밖에 없던 최근 삼사 년간 집중적으로 쓰였는데, 그 혼란의 시기를 비켜가지 않고 천천히 걸어 나가고자 했던 저자의 다짐을 엿볼 수 있다.

목차

목차 일부

여름을 맞는다. 

누군가의 손을 여전히 붙잡고 있거나 놓은 
 내 친구들처럼 
 어떤 것은 변하고 어떤 것은 그대로인 채 
 여름을 난다. 

하지 못한 말과 할 수 없는 말 
 해선 안 될 말과 해야 할 말은 
 어느 날 인물이 되어 나타나기도 한다. 

인물이 사람이 되기 위해 
 필요한 말은 무얼까 고민하다 
 말보다 다른 것을 요하는 시간과 마주한...

목차 전체

여름을 맞는다. 

누군가의 손을 여전히 붙잡고 있거나 놓은 
 내 친구들처럼 
 어떤 것은 변하고 어떤 것은 그대로인 채 
 여름을 난다. 

하지 못한 말과 할 수 없는 말 
 해선 안 될 말과 해야 할 말은 
 어느 날 인물이 되어 나타나기도 한다. 

인물이 사람이 되기 위해 
 필요한 말은 무얼까 고민하다 
 말보다 다른 것을 요하는 시간과 마주한 뒤 
 멈춰 서는 때가 잦다. 

오래전 소설을 마쳤는데도 
 가끔은 이들이 여전히 갈 곳 모르는 얼굴로 
 어딘가를 돌아보고 있는 것처럼 느껴진다. 

이들 모두 어디에서 온 걸까. 
그리고 이제 어디로 가고 싶을까. 

내가 이름 붙인 이들이 줄곧 바라보는 곳이 궁금해 
 이따금 나도 그들 쪽을 향해 고개 돌린다. 

2017년 여름 
 김애란

함께 비치된 도서

서평 (0 건)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